뉴스레터

“CCNet 뉴스레터 입니다..”
작성자 Admin(admin) 시간 2017-02-03 16:37:47
네이버
첨부파일 :

 #1. 공업용 에탄올을 넣은 '빙수 떡' 제조업자 징역 2년

 

공업용 에탄올을 첨가해 빙수용 떡을 제조한 식품업자에게 법원이 징역 2년 실형을 선고했다.

A씨는 2011년 5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5년여 동안 B씨에게 공급받은 공업용 에탄올을 빙수 떡 제조에 사용했다.

그는 빙수 떡 16만5천480㎏(시가 3억9천만원 상당)을 만들어 식품도매업체를 거쳐 대구, 부산, 대전 등 전국 마트와 커피숍 등에 판매했다. 

공업용 에탄올에 첨가된 화학적 합성품인 디나토늄벤조에이트는 흡입 시 천식, 피부 가려움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A씨는 곰팡이 때문에 빙수 떡 유통기한이 짧아지자 기한 연장을 목적으로 공업용 에탄올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면, 떡류 제조업체에서는 유통기한 연장을 위해 반죽 때 식용 에탄올을 쓰고 있지만 A씨는 비용 절감 등을 위해 값싼 공업용을 사용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원본출처 : 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7/01/26/0318000000AKR20170126154400053.HTML?template=7722

 

 

#2. 피앤지 '살충제기저귀' 논란 속 환불거부...소비자 불만폭발


​피앤지의 '팸퍼스 베이비 드라이' 기저귀에서 제초제와 살충제와 같은 잠재력 발암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환불요구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가운데 티몬과 옥션 등 일부 온라인 쇼핑몰에서 이 제품을 구매한 고객이 환불을 요청했는데도 거부해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1일 업계에 따르면 피앤지가 국내 유통하는 수입 기저귀 '팸퍼스 베이비 드라이'가 살충제 성분인 '다이옥신'과 고엽제 논란을 일으킨 제초제 성분이 검출됐다. 이 때문에 유아 건강에 걱정이 많은 소비자들로부터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경우에 따라선 집단 소송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커 보인다.

 

 

원본출처 : 소비자경제신문 나승균 기자

http://www.dailycnc.com/news/articleView.html?idxno=66176

 

 

#3. 핸드크림, 보습성능과 사용감 고려하여 선택해야

 

핸드크림은 소비자가 자주 사용하는 손 전용 화장품으로 보습성능과 사용감 등을 강조한 다양한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으나, 이에 대한 객관적인 품질 정보는 부족한 실정이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제품 선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9개 브랜드의 핸드크림 총 9개 제품을 대상으로 보습성능, 사용감,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하였다.

시험결과, 살균?보존제 및 중금속 등 안전성은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지만, 보습성능과 사용감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어 피부 특성 및 가격 등을 고려한 합리적인 선택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부 제품은 표시사항이 부적합하여 개선이 필요했다. 

 

%EC%BA%A1%EC%B2%98_3.jpg
 

 

원본출처 : 한국소비자원

http://www.kca.go.kr/brd/m_32/view.do?seq=2185&srchFr=&srchTo=&srchWord=&srchTp=&itm_seq_1=0&itm_seq_2=0&multi_itm_seq=0&company_cd=&company_nm=&page=1

 

 

#4. 온라인‘당일 배송’, 실제 10명 중 8명이 당일 수령 어려워


온라인 쇼핑몰의 배송서비스 속도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당일 배송’ 등 빠른 배송을 강조하는 용어를 사용하는 업체가 늘어나고 있으나, 실제는 제때 배송되지 못해 ‘배송 지연’ 등 소비자 피해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온라인 쇼핑몰 배송서비스 관련 피해, ‘배송 지연’이 46.1%로 가장 많아

○ 약속된 배송기한에 도착한 상품이 33%에 불과, 특히 ‘당일 배송’ 상품 기한 준수율은 더 낮아

또한, 조사대상 94개 상품에 대하여 상품 배송 전·후 시점 등 상품의 배송 절차를 소비자에게 통지하는지 조사하였다. 소셜커머스, 대형마트, 일부 포털사이트의 경우

상품 배송 전·후 시점에 각각 배송 절차를 통지하고 있는 반면, 오픈마켓, 도서 쇼핑몰 등 온라인 쇼핑몰의 경우 이러한 안내 절차가 다소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배송 지연 등으로 인한 소비자 불만을 해소하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실제 주문 당일에 수령 가능한 상품 이외에는 ‘당일 배송’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말 것과 ▲배송 절차 안내 강화 등을 사업자 단체에 권고할 예정이다.